티스토리 뷰

협업의 육하원칙

2018/09/11 - 줌인터넷 사내세미나

애자일 컨설팅 - 김창준 대표님

협업, 왜?

  • 불확실성이 높을 때는 협업이 유리하다

    • 분업을 해버리면 의견 공유가 어렵고, 불확실성에서 오는 변수들에 의해 계획을 바꾸는 것이 힘들어진다.

  • 직무에 대한 만족감을 느끼기 위해서

언제?

  • 불확실성이 높을때

    • 불확실성이 높을 때 보통 인간은 협업하려 하지 않는다.

    • Fight, Flight, Freeze. 보통 이런 상황에서 사람들은 3F 전략을 취한다

      • 싸우거나, 도망가거나, 가만히 얼어 있게 된다.

  • 직무에 대해 불만이 많을때

누가?

  • 누구나 협업, 협력을 시작할 수 있다.

  • 대신 어느 한명이 리딩하는 것보다 전체 구성원이 참여하는 것이 협업의 효율을 올리기 좋다.

누구랑?

  • 이해관계자

    • 프로젝트에 성공과 실패에 영향을 주거나 받는 사람들

  • 전문가

    • 해당 분야의 전문가와의 협업

  • 이해관계자나 전문가가 아닌데, 나를 신뢰해주는 사람과 협업에 대해 고민 하는 것은 어떤 좋은점이 있을까?

    • 정서적인 면에서 신뢰하는 사람과 고민을 이야기하는 것은 스트레스 수치를 낮춘다.

    • 해당 분야의 전문가가 아닌 사람과 대화하더라도, 고민을 이야기 하는 과정에서 자신의 생각이 조직화 되게 된다. 그래서 그 과정속에서 문제를 해결하는 경우가 많다.

  • 협업을 하며 고민을 나누는 것은 신뢰자본을 생기게 한다.

    • 신뢰자본이 생기면 어느 일을 하던 수월해진다.

  • 협업을 하면 상황을 인지하게 되기 때문에 정보의 흐름이 수월해 진다.

    • 서로 어떤 일을 하는지 모르는 상태에서는 상대방이 어떤 정보가 필요한지 모르기 때문에 정보의 흐름이 원활할 수 없다.

무엇을?

  • '협업해서 잘하자'라고 하고나서, 첫 날 만나서 다 분업한다.

  • 학습, 의사 결정, 과거 기억, 존재 발견, 리스크 관리 모두 다 같이할 수 있다.

  • 거의 모든 종류의 인지적 자극을 같이 할 수 있다. 불확실성만 없다면.

어떻게?

  • 전환을 자주하면 협업을 하기가 수월해지고 효율이 높아 진다.

  • 함께, 따로, 집중, 분산을 상황에 맞게 자주 전환하면 협업할 때 시너지가 커진다.

-함께따로
집중일을 같이 하는 것각자 하는 것
분산서로 이야기 하는 것각자 했던것에 대한 환기







댓글
댓글쓰기 폼